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박노가족(朴盧家族)

금토마을 섬진강 꽃길 살리기 좋은아빠되기 짜장면 스타워즈 마두도서관 웃긴이야기 가족사랑 사진찍는법 보물섬 책읽기 아들 프렌디 육아 블로그 콘테스트 박정현 미장원 보광사 아빠 풍수 동물원 홍천 책정리 가볼곳 박창현 서울대공원 아포리즘 첫 눈 파주출판단지 문자 선물 영화 사랑 아이키우기 이벤트 고구마 감성사전 프렌디 이외수 박노가족
분류 전체보기 (427)
살아가는 이야기 (175)
발자국 (118)
해우소 (121)
사진 배우기 (12)
세계여행 (0)

POST : 살아가는 이야기/아이키우기

황사 - 피부 관리 이렇게 하자

올 봄에는 예년보다 황사가 잦고 더 빨리 찾아올 가능성이 크다고 한다. 황사 발원지인 내몽골과 황토고원의 기온이 예년보다 1-3도 높고, 강수량도 작년 11월 이후 10㎜ 이하로 매우 건조한 상태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 14일 오후 서울과 동두천, 문산, 수원, 춘천, 철원 등 중부지방에서 올해 첫 황사가 관측됐다.

황사가 일기 시작하면 중국내륙의 산업화로 인한 오염물질들을 대거 몰고 오기 때문에 황토 먼지와 각종 중금속 등으로 피부질환에 더욱 유의해야 한다.

◆피부 알레르기, 여드름

황사먼지는 피부에 해로운 산성성분이 포함돼 있으며 일반 먼지보다 입자가 작아 피부 모공 속에 깊숙이 들어가 피부 트러블을 일으킬 수 있다.

또 온도가 올라가면서 땅과 피지 분비도 증가해 여드름이 발생하고 황사에 실려 온 먼지와 꽃가루로 인해 알레르기 피부질환이 생기기 쉽다.

불결한 손으로 무심결에 만지다가는 트러블 부위가 덧나거나 염증을 유발할 소지가 있다. 심하지 않은 경우 깨끗한 물로 닦아내고 냉찜질로 진정시켜 준다.

예방을 위해서는 외출 후 손과 발을 깨끗이 씻는 것은 물론, 평소에도 피부를 청결히 하는 습관이 필요하다. 땀과 먼지 등으로 더러워진 피부를 그냥 방치하면 모세혈관이 수축되고 혈액순환이 둔화돼 피부노화가 촉진되므로 주의해야 한다.

◆아토피

아토피 환자는 일반인에 비해 온도와 습도의 변화에 견딜 수 있는 범위가 매우 한정적이다. 때문에 적정 실내온도(18-20)와 습도(40-60%)를 항상 유지하는 것이 관건이다.

또한 물에 많이 닿을수록 건조함이 심해질 수 있으므로 되도록 덜 씻을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 좋다. 외출은 자제하고 불가피한 경우 노출을 최소화한다. 땀을 흘리는 운동도 자제한다.

아토피 피부는 자극에 매우 민감하므로 물리적 자극이 가지 않도록 한다. 옷의 소재는 순면이 좋고 샤워 후 물기를 제거할 때도 문지르지 말고 눌러 닦는 것이 필요하다.

철저한 보습 관리가 매우 중요하며, 세안제부터 기초화장품까지 아토피전용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기미, 주근깨

봄에는 기미와 주근깨가 기승을 부린다. 기미는 피임약 복용, 스트레스, 유전적인 영향 등 여러 복합적인 원인이 있지만 봄과 여름의 강렬한 자외선이 주범이다.

예방을 위해서는 자외선 차단크림을 바르고 야외에선 모자나 선글라스를 쓰는 것이 좋다. 피부는 몸의 상태와 밀접한 관계가 있으므로 환절기에 몸이 지치지 않도록 충분한 휴식과 영양섭취가 필요하다.

평소 자극적인 음식, 술, 담배를 멀리하고 물과 비타민C, E가 풍부한 음식물을 많이 섭취한다. 비타민C는 감귤류와 토마토, 딸기, 신선한 녹색채소 등에 비타민E는 쌀겨, 참깨, 콩, 해바라기씨 등에 다량 함유되어 있다.

미백기능성 화장품을 사용하고, 1주일에 1번 미백팩을 해주고, 규칙적인 생활로 몸의 리듬을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가능한 11시 이전에 잠자리에 들어 8시간 정도 충분한 수면을 취하는 것이 좋다.

◆피부건조, 건성습진

봄철 피부의 특징은 얼굴이 땅기고 하얗게 각질이 일어나고, 윤기 없이 건조하며 거칠다.

특히 환절기의 건조함은 피부각질을 딱딱하고 두껍게 만들어 잔주름을 유발한다. 피부 건조가 심해지면 피부가 거칠어지고 갈라지게 되는 건성습진으로도 발전할 수 있다.

예방을 위해서는 적절한 수분과 유분 공급이 중요하다. 하루 8잔 이상의 물을 마셔 수분을 충분히 공급해 주고, 보습제를 발라 피부 각질층의 수분증발을 막고 유분도 공급해준다.

샤워나 세안은 미지근한 물로 하고, 때수건 사용은 각질층이 많이 떨어져 나가 피부를 건조하게 하므로 삼가는 것이 좋다.

특히 노인들의 경우 사우나에서 지나치게 땀을 뺀다거나 자주 목욕하는 것을 피하고 아파트나 건물 등 건조하고 밀폐된 공간에서는 자주 환기하거나 가습기를 틀어 적절한 습도를 유지하는 것이 좋다.

◆두피건강과 탈모 위험

황사철에는 모발 건강에도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한다. 각종 중금속과 먼지, 미세한 모래와 흙이 섞여 있어 해롭기 때문이다.

워낙 미세하기 때문에 두피의 모공 사이사이에 끼어 두피의 호흡을 방해하고 모낭 세포의 활동을 떨어뜨려 모발 건강을 악화시킨다. 모발이 가늘어지거나 쉽게 부러지고 작은 자극에도 쉽게 빠지게 만든다.

특히 봄에 내리는 비는 황사가 녹아있는 산성비이기 때문에 반드시 우산을 써 가급적 머리가 젖지 않도록 하고 젖은 경우 반드시 머리를 감도록 한다.

산성비에 함유된 중금속은 모낭세포를 파괴할 수 있고, 파괴된 모낭세포는 모발을 만들어내지 못하므로 영구 탈모 부위로 변할 수 있다. 따라서 황사철에는 머리를 매일 감아 청결을 유지하고 먼지를 달라붙게 만드는 헤어제품 사용을 자제 하는 것이 좋다.

[서울=뉴시스]
top

tags

,

posted at

2007.02.20 14:14


CONTENTS

박노가족(朴盧家族)
BLOG main image
朴盧家族의 살아가는 이야기
RSS 2.0Tattertools
공지
아카이브
최근 글 최근 댓글 최근 트랙백
사이트 링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