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박노가족(朴盧家族)

사랑 박정현 사진찍는법 섬진강 꽃길 살리기 파주출판단지 프렌디 책정리 마두도서관 풍수 문자 짜장면 서울대공원 웃긴이야기 동물원 책읽기 아포리즘 미장원 금토마을 박창현 스타워즈 박노가족 좋은아빠되기 영화 이벤트 아들 감성사전 이외수 보광사 가볼곳 아빠 선물 홍천 프렌디 육아 블로그 콘테스트 첫 눈 보물섬 아이키우기 가족사랑 고구마
분류 전체보기 (427)
살아가는 이야기 (175)
발자국 (118)
해우소 (121)
사진 배우기 (12)
세계여행 (0)

POST : 해우소

길에 관한 명상수첩



섬진강 꽃길 살리기

[clock2]

[아고라 네티즌청원] 아름다운 '섬진강 꽃길'을 지켜주세요!

이 길을 우리 아이들의 아이들에게 보여주고 싶습니다...
이 땅은 우리의 땅이 아닙니다.

개발과 보존의 논리를 지금의 기준으로만 보아서는 안됩니다.

[출 처 : 길에 관한 명상수첩 / 이외수 ]

 


1.

길은 떠나기 위해서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돌아오기 위해서
존재하는 것이다.

2.

인간이 길을 만들기 이전에는
모든 공간이 길이었다.

인간은 길을 만들고
자신들이 만든 길에 길들여져 있다.
그래서 이제는
자신들이 만든 길이 아니면
길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3.

하나의 인간은 하나의 길이다.
하나의 사물도 하나의 길이다.
선사들은 묻는다.
어디로 가십니까. 어디서 오십니까
그러나 대답할 수 있는 자들은 흔치 않다.
때로 인간은 자신이 실종되어 있다는
사실조차도 모르고 길을 간다.

4.

인간은 대개 길을 가면서
동반자가 있기를 소망한다.

어떤 인간은
동반자의 짐을 자신이
짊어져야만 발걸음이 가벼워지고

어떤 인간은
자신의 짐을 동반자가
짊어져야만 발걸음이 가벼워진다.


5.

길을 가는 데
가장 불편한 장애물은
자기 자신이라는 장애물이다.

6.

험난한 길을 선택한 인간은
길을 가면서
자신의 욕망을 버리는 일에 즐거움을 느끼고

평탄한 길을 선택한 인간은
길을 가면서
자신의 욕망을 채우는 일에 즐거움을 느낀다.

전자는
갈수록 마음이 너그러워지고

후자는
갈수록 마음이 옹졸해진다.


7.

지혜로운 자는 마음안에 있고
어리석은 자의 길은 마음 밖에 있다.

8.

아무리 길이 많아도 종착지는 하나다.



Prelude to a Dream / Spaeth
신고
top

tags

posted at

2007.03.12 16:26


CONTENTS

박노가족(朴盧家族)
BLOG main image
朴盧家族의 살아가는 이야기
RSS 2.0Tattertools
공지
아카이브
최근 글 최근 댓글 최근 트랙백
사이트 링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