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박노가족(朴盧家族)

아들 영화 선물 사랑 섬진강 꽃길 살리기 감성사전 마두도서관 미장원 책읽기 책정리 서울대공원 동물원 보광사 아포리즘 아빠 첫 눈 프렌디 육아 블로그 콘테스트 웃긴이야기 금토마을 홍천 고구마 박창현 사진찍는법 스타워즈 이벤트 짜장면 파주출판단지 가족사랑 박정현 풍수 가볼곳 아이키우기 이외수 프렌디 박노가족 좋은아빠되기 문자 보물섬
분류 전체보기 (427)
살아가는 이야기 (175)
발자국 (118)
해우소 (121)
사진 배우기 (12)
세계여행 (0)

POST : 해우소

인맥 만드는 7가지

새로운 근무지로 인사이동을 할때 이를 심기일전의 계기로 삼겠다고 굳은 다짐을 하지만 지금까지 쌓아온 '인맥'을 활요하지 못하게 되는 것은 안타까운 일이다. 잘 다져온 '인맥'이 뜻하지 않게 도움되는 일이 많기 때문이다. 일상 업무에서 접할 기회가 없어지면 관계는 소원해 지기 마련. 현명한 비즈니스는 어떠한 마음가짐과 방법으로 이를 방지할까. 그 비결을 알아보자.

인맥을 유지하는 7가지 방법
1. 술자리에서 간사를 맡아라
2. 이메일을 받으면 빨리 답장을 하라
3. 정보는 '등가교환'이 기본이다. 단 기밀정보는 명확하게 구분하라
4. 누구나 필요로 하는 자신만의 전문성을 키워라
5. 편리한 이메일에만 의존하지 말고, 때로는 직접 편지를 써보자
6. '항상 당신에게 신경쓰고 있습니다' 라는 성의를 표현하라
7. 자신이 생각하기에 괜찮은 사람을 다른 사람에게 적극적으로 소개하라

간사를 하면 그만한 '보람' 있어

마쓰비시지쇼 빌딩사업본부의 다나카는 1993년부터 6년간 요코하마시 미나토미라이지구의 복합건물군 '퀸즈 스퀘어'개발을 담당했다. 그는 당시의 '전우'들과 지금도 돈독한 관계를 지속하고 있다."잘 지내시죠. 올해도 한번 뭉쳐야지요!" 다나카는 연마이 되면 꼭 한 줄짜리 이메일을 보낸다. 송년회를 제안하면 상사, 사철, 건설 등 업종을 초월하여 10여명이 모인다. 일년에 한번 있는 모임이지만 "경험을 공유하고 있어서 만나기만 하면 이야기꽃을 피운다. 3년에 한번은 너무 길지 않은가" 라고 말한다. 예전에도 그렇지만 '술자리 담화'의 효과는 크다. 그러나 누군가 먼저 이야기를 꺼내지 않으면 좀처럼 모이기 시작되지 않는다. 그래서 다나카가 반드시 간사역을 맡는다. 귀찮아서 다들 모임의 간사를 맡기를 꺼려하는데 다나카는 "이메일 때문에 많이 편해졌다. 그리고 무엇보다 멤버들과 1대1로 연락할 수 있는 것은 간사의 특권"이라며 긍정적으로 생각한다. 모임의 간사역을 맡으면 자연스럽게 인맥을 '유지'할 수 있다.

메일에 바로 답장하기

이메일을 철저하게 활용하는 사람들도 있다. 쓰카셀룰러도쿄사의 상품기획 그룹 스와는 빠를 때는 오전 6시에 출근한다. 업무시작 시간인 9시까지 2~3시간을 이메일 답장 보내는데 사용한다. 하루에 무려 300통이나 된다. 업종과 회사명, 부서명으로 정리해 PC에 저장해 둔 주소는 약 8,000개에 이른다.업무를 하면서는 메일에 답장하지 않는다는게 그의 방침이다. "일에 직접적인 관계가 없는 것이 대부분이고 업무 중에는 그럴 여유가 없다." 게다가 저녁에 받은 메일 답장은 상대방이 다음날 아침 책상에 앉기 전에 볼 수 있도록 하고 싶다. 이것이 그가 아침에 일찍 일어나야 하는 이유다. 급하지 않은 용건이면 답장을 뒤로 자꾸 미루기 마련. '빠른 답장'에 성의가 담기는 법이다. 오랫동안 메일을 주고받을 수 있는 비결은 '정보의 등가 교환'이다. "정보는 주기도 하지만 받기도 한다. 길게 봐서 정보교환이 균형적이면 '관계'는 무리 없이 지속된다." 단, 자신의 노하우 및 지식과 직무상 알게 된 기밀정보를 확실히 구분하는 것은 기본이라고 덧붙인다.


프로는 프로끼리

넓고 얕게 인맥을 만들기보다는 인간관계의 밀도를 높이고 압축시키는 사람도 있다. 가시마 지역환경계획그룹의 사쿠라이는 한 분야의 전문가끼리 모이는 '프로네트워크'를 정성껏 관리한다. 사쿠라이는 수산관련 분야가 전문이다. 대학에 다닐 때 약 10년 동안 학비를 벌기 위해 저인망 어선에서 일했던 특이한 경험이 있다. 35세에 가시마에 입사한 뒤에도 호안 환경 공사를 담당했다. 수산관련 분야에서 그가 만나는 사람들은 20명 정도다. 평소에는 연하장을 주고받는 정도이지만 무슨 일이 생기면 "세상을 위해서건 재미있건 없건, 만사 제쳐두고 협조한다. '프로'끼리는 다른 말이 필요없다."한 분야의 전문가지만 그래도 회사원은 회사원이다. 인사이동 때문에 전혀 관계없는 부서로 옮기는 경우도 있다. 그러나 사쿠라이는 "전문가는 다시 돌아올 때를 대비해서 더 폭넓게 보고 정보를 수집해야 한다."고 말한다. "서로 대화하는 가운데 상대방을 기억한다는 사실만으로 프로로서의 자긍심이 자극받게 된다." 고 한다. 그런 인맥을 유지하는 비결은 무엇보다 '프로'로서의 능력을 유지하는 것이다.
사쿠라이의 연락처 관리방식도 개성적이다. 순서 없이 손으로 쓴 이름과 전화번호는 해마다 다시 써서 정리한다. 비효율적인것 같지만 "이 사람은 어떤 사람이었는지 써내려가면서 머릿속으로 정리가 된다"고 말한다. 연락사항은 이메일보다는 팩스를 사용한다. "손으로 '도와줘요'라고 써 보내면 얼마나 급한지 알 수 있고 '잘 모르겠음'이라고 작게 메모해서 보내면 이쪽 상황을 더욱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기 때문"이다. '개인적 감정은 금물'이라는 공사구분의 원칙을아무리 떠들어 봐야 결국에는 사람과 사람간의 관계가 빛을 발하는 것이 비즈니스 세계다. 도움되는 인맥을 유지하는 일은 인맥을 개척하는 일보다 더 어려운 경우가 많다. 하지만 10년, 20년 후에는 그게 재산이 된다. 그래서 자기 나름의 '인맥만들기 노하우'는 개발해 둘 만한 가치가 있는 것이다.

'해우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산칼럼] 튀지 않고는 못살아?  (0) 2005.08.12
고뇌  (0) 2005.08.12
인맥 만드는 7가지  (0) 2005.08.02
나이 마흔에 주는 37가지 지혜  (0) 2005.07.20
목표설정 7단계  (0) 2005.07.20
이동식 맥주  (0) 2005.07.18
top

tags

posted at

2005. 8. 2. 14:54


CONTENTS

박노가족(朴盧家族)
BLOG main image
朴盧家族의 살아가는 이야기
RSS 2.0Tattertools
공지
아카이브
최근 글 최근 댓글 최근 트랙백
사이트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