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박노가족(朴盧家族)

프렌디 육아 블로그 콘테스트 홍천 이벤트 금토마을 영화 고구마 동물원 섬진강 꽃길 살리기 박정현 사진찍는법 가족사랑 보물섬 문자 마두도서관 가볼곳 아들 웃긴이야기 짜장면 풍수 사랑 선물 아포리즘 책정리 책읽기 박노가족 파주출판단지 아이키우기 서울대공원 첫 눈 미장원 박창현 프렌디 보광사 이외수 감성사전 아빠 스타워즈 좋은아빠되기
분류 전체보기 (427)
살아가는 이야기 (175)
발자국 (118)
해우소 (121)
사진 배우기 (12)
세계여행 (0)

POST : 해우소

[다산칼럼] 튀지 않고는 못살아?

[다산칼럼] 튀지 않고는 못살아?
김영명 <한림대 교수·정치학 >

[한국경제 2005-08-09 17:17]

 

요즘 불거진 '대연정' 소동뿐 아니라 그동안의 대통령 행적을 보면 그에게 '선천성 튐 증후군'이라고 부를 만한 심리적 문제가 있는 듯하다. 이 증후군은 한시라도 남들 앞에서 튀지 않으면 못견디는 정신상태를 말한다. 이런 성향은 인기를 먹고 사는 연예인이나 정치인들에게서 많이 볼 수 있는데, 우리 대통령의 이 증후군은 남달리 강해 보일 뿐 아니라 그가 대통령이다 보니 더 잘 눈에 띄고 더 국민들을 짜증나게 만든다.


싸우기와 튀기(더 정확하게는 싸움을 통한 튀기)는 대통령의 가장 뚜렷한 행동 특징이다. 작년에 벌어진 어처구니없는 탄핵 소동도 대통령의 이런 성향이 부추겼고,그 과 정에서 대통령은 아마 큰 희열을 느꼈을 것이다. '싸움 튀기'를 원대로 즐길 수 있었기 때문이다. 게다가 이기기까지 했으니.


그뿐 아니라 대통령은 자신이 뭔가 '역사적인 사명'을 띠고 있다고 굳게 믿는 듯하다. 그런데 이 역시 그의 튐 증후군을 통해 나타난다. 그는 지역주의 타파를 일생의 목표로 삼은 듯하고, 사실 이런 점에서 많은 기여 를 한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지역주의 타파라는 것이 하루아침에 무슨 연정이니 뭐니를 통해 이루어 질 수 있다고 생각하면 대단한 착각이다. 지역주의 타파를 위한 노력은 마땅히 해야 하지만, 그것은 튐으로 되는 것이 아 니고 꾸준한 제도 개선과 문화 창달을 통해서만 이룰 수 있는 것이다.


느닷없이 대연정이라니? 상식과 기본을 어긴 뜬금없는 제안에 어안이 벙벙하다 . 아무리 역사적 사명의 과대망상과 선천성 튐증이 어울렸다고는 하나, 이런 중차 대한 일을 그런 식으로 국민에게 던지는 것은 그 내용의 바람직함 여부를 떠나 국정을 책임진 대통령으로서 대단히 무책임하고 경박한 일이다. 국민들이 대통령으로 뽑아주었으면 임기 중에 최선을 다해 국민에게 봉사해야 한다. 능력이 부치면 부치는 대로 최선을 다하고 모자라는 능력은 보좌진들에게서 보 충해가면서 공부하고 노력하며 국정을 살펴야 한다.


그리고 정말 대연정을 하고 싶으면 우선 한나라당 사람들을 청와대에서든 음식 점에서든 조용히 만나서 의사를 타진하고 협상을 벌여야 한다. 그런 과정을 모두 다 생략하고 느닷없이 인터넷 편지를 통해 국민에게 호소하다 니, 한나라당이 연정을 하고 싶어서 밤잠을 못 이룬다 하더라도 어떻게 그래,좋소! 하며 받아들일 수 있겠는가? 이런 걸 모를 리 없는 우리 대통령, 그러나 알고 모르고를 떠나 우선 인터넷에 올리고 싶은 그 충동을 도저히 제어할 수 없는 우리 대통령. 사태의 진실은 거기에 있다.


대연정 제안에 대해 야당과 국민들이 싸늘하게 반응하자 대통령은 대연정의 핵심은 국회의원 선거구제 개편이라고 말을 바꾸었다. 이쯤 되면 좌충우돌에 조리도 없음이 겹친 꼴이다. 지역주의 완화를 위해서는 선거구제 개편이 꼭 필요하지만, 그것은 국회에서 정 당들이 의논해 결정할 일이다. 인터넷 편지로 될 일도 아니고, 대연정이든 소연정이든 그런 것과도 아무런 상관이 없다.


그러면 우리 국민은 어떻게 해야 할까? 나는 우리 대통령을 도와주고 싶다. 노 대통령을 도와주어야 하는 까닭은 땅바닥까지 추락한 대통령직의 권위를 다시 세우기 위해서다.

하지만 어떻게 도와주어야 할지 모르도록 행동하는 대통령이 안타깝다. 노 대통령의 튐증은 대통령직을 우습게 만들고 국민을 우롱하는 수준에까지 이르렀다. 대통령을 아무도 존경하지 않고 우습게 보는 나라는 불행하다. 대통령이 국민을 우습게 보는 나라는 더 불행하다. 지금 노 대통령의 선천성 튐 증후군이 바로 이런 사태를 일으키고 있다.


대통령께서는 부디 절제의 미덕을 발휘해 혼란한 국정을 바로잡아주길 바란다.

위 글에 전적으로 동의하진 않는다. 하지만 말이 좀 과격 한점이 있지만 전체적인 글의 흐름에는 동의한다.

언제부터 우리가 대통령을 대통령이라 여기지 않게 되었는가?
물론 그 출발점은 오래전으로 거슬러 올라가야 되겠지만..언제 대통령다운 대통령이 있었는가를 생각하게하는 대목이다.


클린턴의 지역 참모는 집권 1기 2년을 넘기지 못하고 다 고향으로 돌아갔다. 우리의 386참모는 감옥에서 나와 여전히 청와대 언저리를 배회하고 또 청와대로 출근을 하고 있다.
이제는 다시 한번 돌아보아야 할때가 넘어섰다.

물론 386 참모의 잘못만은 아닌것 같다. 통제불능인 盧씨가 문제의 근원이 아닌가 한다.

앞으로 2년이 100년 처럼 느껴진다..  부디 나만의 생각이길~~

'해우소' 카테고리의 다른 글

iCON - 스티브 잡스  (0) 2005.08.16
아리랑의 의미  (0) 2005.08.15
[다산칼럼] 튀지 않고는 못살아?  (0) 2005.08.12
고뇌  (0) 2005.08.12
인맥 만드는 7가지  (0) 2005.08.02
나이 마흔에 주는 37가지 지혜  (0) 2005.07.20
top

tags

,

posted at

2005.08.12 14:52


CONTENTS

박노가족(朴盧家族)
BLOG main image
朴盧家族의 살아가는 이야기
RSS 2.0Tattertools
공지
아카이브
최근 글 최근 댓글 최근 트랙백
사이트 링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