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박노가족(朴盧家族)

스타워즈 프렌디 홍천 책읽기 사랑 아빠 책정리 보광사 감성사전 웃긴이야기 박정현 짜장면 미장원 금토마을 섬진강 꽃길 살리기 이벤트 가족사랑 서울대공원 아포리즘 보물섬 프렌디 육아 블로그 콘테스트 박창현 파주출판단지 좋은아빠되기 고구마 풍수 문자 이외수 첫 눈 사진찍는법 가볼곳 마두도서관 아이키우기 영화 아들 동물원 선물 박노가족
분류 전체보기 (427)
살아가는 이야기 (175)
발자국 (118)
해우소 (121)
사진 배우기 (12)
세계여행 (0)

POST : 해우소

저들의 東土 위에 새하얗게


섬진강 꽃길 살리기

[clock2]

[아고라 네티즌청원] 아름다운 '섬진강 꽃길'을 지켜주세요!

이제 얼마 남지 않았군요...
관심이 아직도 미약한가 봅니다.
개발의 논리가 모든 것을 망치려하고 있습니다.. 무슨 일이든 보편적 타당성이 중요하다고 생각됩니다.. 누구나 이해를 할 수 있는 논리..

내가 아니면 안된다는 독단적인 사고가 이 시대를 망치고 있습니다..
지금도 경험하고 있지 않습니까...

태극휘님의 블로그에서 가지고 왔습니다..
아름다운 섬진강 꽃길을 지켜주세요

This land is your land, this land is my land
.
.
This land was made for you and me


Bob Dylan - This Land Is Your Land

저들의 東土 위에 새하얗게

오늘은

죽고 싶더라
내일은 살고 싶을지라도
오늘만큼은 타죽고 싶더라

거울을 마주 보듯이
사실을 사실 그대로
알 수 있을지
내일 세상에 무슨 일이 벌어질 건지
오늘 내게 무슨 일이 있었는지
세상은 정말, 알지

내일은
비명을 지르고 싶어질지도
목숨 줄이 잘려나갈지도
손은 아무래도 잘 쓸 수가 없더군

오늘 숨이 멎는다
저 불운한 새하얀 피를
그리도 잘 모르겠어서

토악질만 악으로 줄창 해됐지
그때 정수리로부터 새하얗게
저들 東土의
땅을 내려다 보았더니
아래 흐르는 저게 바로 내 피더군

이러고도 내일이 있을까

오늘, 내일 우리가 다 죽으면
저들에겐 오직 오늘 밖이 아닐까
저들에게 내일이 있을까

나무였던 내가
나무로서 죽고 싶던 날
강이었던 내가 강으로서 타죽고 싶던 날
산이 산으로 꽃은 꽃으로
오늘 앉은딱지 걷어 낼까봐
내 손으로 내 머리통에 딱지는
이제 떼어낼까봐
저들의 東土 위에
새하얗게 내 피가 저들의 東土를
다 하얗게
물들이도록 타죽고 싶어

죽고 싶더라 오늘은




THIS LAND IS YOUR LAND
words and music by Woody Guthrie

Chorus:
This land is your land, this land is my land
From California, to the New York Island
From the redwood forest, to the gulf stream waters
This land was made for you and me

As I was walking a ribbon of highway
I saw above me an endless skyway
I saw below me a golden valley
This land was made for you and me

Chorus

I've roamed and rambled and I've followed my footsteps
To the sparkling sands of her diamond deserts
And all around me a voice was sounding
This land was made for you and me

Chorus

The sun comes shining as I was strolling
The wheat fields waving and the dust clouds rolling
The fog was lifting a voice come chanting
This land was made for you and me

Chorus

As I was walkin'  -  I saw a sign there
And that sign said - no tress passin'
But on the other side  .... it didn't say nothin!
Now that side was made for you and me!

Chorus

In the squares of the city - In the shadow of the steeple
Near the relief office - I see my people
And some are grumblin' and some are wonderin'
If this land's still made for you and me.

Chorus (2x)

신고

'해우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섬진강 꽃길 네티즌 청원 동영상  (2) 2007.03.14
길에 관한 명상수첩  (1) 2007.03.12
저들의 東土 위에 새하얗게  (3) 2007.03.09
20년동안 사기 당하다  (3) 2007.03.09
새로운 아이콘을 적용하다.  (2) 2007.03.07
미아 찾기 광고  (2) 2007.03.05
top

tags

, , , , , ,

posted at

2007.03.09 12:06


CONTENTS

박노가족(朴盧家族)
BLOG main image
朴盧家族의 살아가는 이야기
RSS 2.0Tattertools
공지
아카이브
최근 글 최근 댓글 최근 트랙백
사이트 링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