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박노가족(朴盧家族)

책읽기 감성사전 책정리 선물 박정현 풍수 짜장면 첫 눈 사랑 사진찍는법 웃긴이야기 서울대공원 아포리즘 스타워즈 프렌디 육아 블로그 콘테스트 고구마 박노가족 영화 마두도서관 홍천 아빠 좋은아빠되기 가볼곳 이벤트 이외수 동물원 문자 박창현 아들 미장원 파주출판단지 섬진강 꽃길 살리기 아이키우기 가족사랑 보물섬 금토마을 프렌디 보광사
분류 전체보기 (427)
살아가는 이야기 (175)
발자국 (118)
해우소 (121)
사진 배우기 (12)
세계여행 (0)

POST : 살아가는 이야기/아이키우기

기본적인 책 정리법 : 아이들 책은 아이 눈높이로

기본적인 책 정리법 : 아이들 책은 아이 눈높이로 '눈에 띄게'

아이를 키우다 보면 해마다 새로 늘어나는 물건이 많다. 그 중에서도 정리하기 어려운 것이 책이다. 늘어만 가는 아이의 책을 정리하는 요령을 중앙m&b가 발행하는 생활지 레몬트리가 소개한다. 책장에 자로 잰 듯 반듯하게 정리하는 기술이 중요한 건 아니다. 아이에게 책을 많이 읽는 습관을 길러줄 수 있는 정리가 핵심이다. 책을 많이 사고 정리하는 이유가 바로 아이에게 책을 읽게 하기 위해서이기 때문 아닌가.


^여유 공간을 두고 꽂는다=책장에 책을 꽂을 때는 아이들이 쉽게 꺼내고 넣을 수 있도록 여유 공간을 둬야 한다. 책을 옆으로 쓰러뜨려 표지가 보여 무슨 책인지 알 수 있을 정도의 공간이면 좋다. 그래야 아이가 표지를 보고 책을 골라 꺼내 읽을 수 있다.

^아이 눈높이에 맞게 둔다=바닥부터 천장까지 가득 짜인 책장은 어른이 봐도 부담스럽다. 아이들 책장은 되도록 아이 눈높이에 맞는 높이로 고르자. 아이들이 자주 봤으면 하는 책은 가장 잘 보이고 손이 잘 닿는 곳에 꽂아둔다. 다양한 책을 볼 수 있도록 3개월에 한번씩 책의 위치를 바꿔주는 것도 중요.

^아이가 가는 곳마다 둔다=아이들은 엄마가 가는 곳을 졸졸 따라다니게 마련이다. 따라서 엄마가 있는 곳에 아이가 읽을 책을 놓아두는 것도 방법. 바구니 같은 것에 아이가 좋아하는 책을 몇 권씩 담아 주방·거실·침실에 두면 엄마가 다른 일을 하는 동안 아이는 책을 보며 시간을 보낼 수 있다.

^둘 데가 마땅찮은 작은 책=아이가 어릴수록 책장에 꽂기엔 민망스러운 손바닥만한 책이 많다. 자리는 많이 차지하지 않지만 은근히 정리가 안된다. 이럴 땐 원래 들어 있던 박스에 그대로 꽂아두는 게 가장 좋다. 박스가 없으면 작은 바구니나 상자에 장난감과 함께 담아둔다.

^골칫덩이 너무 큰 책=아무리 정리해도 툭 튀어나와 지저분해보인다. 자주 보지 않는 것은 눕혀서 꽂는다. 딱 필요한 것 몇 권만 골라 가방이나 박스에 담아 아이가 잘 보이는 곳에 두는 게 상책.

^스티커 등 교구책=칸칸으로 나뉜 서랍장이 꼭 필요하다. 낱장짜리 종이, 스티커, 교구와 들어 있는 책은 서랍에 칸칸이 담아두는 게 가장 좋다. 서랍에 무엇이 들어 있는지 그림으로 그려 붙여두면 글을 모르는 아이도 쉽게 찾을 수 있다.

^책 읽을공간을 마련해준다=책상· 소파· 매트가 깔린 바닥 등으로 책 읽는 곳을 정해주는 방법이다. 외국 엄마들에겐 플레이매트라고 하는 '놀이를 하는 공간'을 만들어주는 매트가 육아의 필수품이라고 한다. 아이들의 놀이가 이곳에서만 이뤄지도록 교육한다는 것. 아이들이 여기서만 놀거나 책을 읽게 되니까 집안 전체가 어질러지는 일도 적다.

top

tags

posted at

2005.01.20 16:09


CONTENTS

박노가족(朴盧家族)
BLOG main image
朴盧家族의 살아가는 이야기
RSS 2.0Tattertools
공지
아카이브
최근 글 최근 댓글 최근 트랙백
사이트 링크

티스토리 툴바